치핵 수술 회복 기간 후기 건강 관리를 깨달은 이유

치핵 수술 회복 기간 후기에 대해 궁금하신가요?

병원마다 얘기하는 것도 조금씩 다르고, 사람마다 회복 기간이 틀릴 수 있습니다.

이번 글에 대해 끝까지 읽어보시면 아마도 회복 기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아실 수 있으실 겁니다.


글의 순서


저는 이번에 치핵 수술과 함께 건강 관리가 중요하다는 걸 많이 느꼈습니다. 아마도 아프지 않았다면 그냥 지나칠 일이였습니다.

먹고 살기도 힘들고, 건강을 어떻게 챙겨야 하는지 생각도 안했습니다.

    하지만 저에게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 사건으로 인해 최근 제가 건강이 중요하다는 것을 치핵 수술을 하고 나서 알았습니다.

      지금부터 그 사건에 대해 설명드리겠습니다.

        얼마 전 치핵 수술을 받았습니다. 수술을 받고 나서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그 고통에 대해 말하려 합니다. 지금은 재밌게 얘기 할 수 있지만 그때 당시를 떠올리면 정말 고통스런 나날이였습니다.

        20230726

        하루의 시작!

        오늘은 상위 11%

        10,619를 걸었다.

        건강 관리가 중요한 이유

          어느 뜨거운 여름 한달의 여유가 있어 그동안 하지 못했던 엉덩이에 쥐젖처럼 튀어 나온게 있어 항문외과에 가서 진료를 받게 되었습니다. 진료 과정에서 치핵이 발견 됐고, 똥꼬에 튀어나온 것과 치핵 수술을 같이하는 걸로 예약 날짜를 잡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수술은 국소 마취를 하고, 수술 후 6시간 동안 병실에 있다가 무통 주사를 맞으며 바로 퇴원하게 되었습니다. 수술한 날은 변을 보면 안되니까 아무것도 먹지 말아야 하고, 만약 배고픔을 견딜 수 없으면 초코렛과 물은 먹어도 된다고 간호사는 얘기했습니다. 어쨌든 수술 날은 아무일 없이 허기만 있고 통증 또한 무통주사의 영향으로 큰 문제 없이 다음 날 오전 병원에 도착해 진료를 받았습니다.

              수술 결과는 다행히 잘 됐다고 하여, 처방전을 받고 약국에서 약을 타서 집에 돌아왔습니다. 집에 돌아와 허기를 채우기 위해 ‘죽’을 먹었습니다.

                잠시 쉬고 있는데 배에서 ‘꼬록꼬록’ 소리와 함께 ‘부글부글’ 끊는 소리가 나면서 뭔가 나올려고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몇 번을 그렇게 참다가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화장실로 갔습니다.

                  엉덩이에 막아 놓은 거즈를 샤워기로 적신 다음 막혀 있는 거즈를 잡아 당기는 순간 혈변이 한 차례 쏟아졌습니다. 순간 당황하며 샤워기로 피와 변을 처리하고 침대로 돌아와 병원에서 준 안내문을 다시 한번 꼼꼼히 읽었습니다. 안내문의 내용엔 300명 중 1명 꼴로 응급 상황이 벌어 질수 있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피가 너무 많이 나올 경우 재 빨리 응급차를 불러 대응하라는 것이였습니다.

                    일단 혈변이 있을 수 있다고 하니 마음을 진정하고 푹 쉬려는 순간 다시 한번 배에서 ‘꼬록꼬록’ 소리와 함께 ‘부글부글’ 끊는 소리가 두차례 반복 됐습니다.

                      순간, 조금 전의 상황이 나의 머리를 스쳤습니다. 아니라 다를까 변기에 앉는 순간 소변이 흐르는 것처럼 ‘줄줄줄’ 피가 나오는데 정말 식겁했습니다.

                        양 다리는 갑자기 힘이 풀리고, 거의 쓰러질 것 같은 현기증이 몰려오며 두려움과 걱정이 한꺼번에 닥쳐 왔습니다. 순간 수건으로 엉덩이를 막고 휴대 전화기를 찾아 119에 신고하고, 말하는 것도 힘들어서 바닥에 그대로 쓰러지고, 온 몸은 식은 땀으로 뒤덮혔고, 얼굴은 창백했으며, 거의 생을 마감하는 것처럼 눈이 사르르 감겼습니다.

                          다행히 119 구조 대원의 빠른 조치로 다시 병원에 갔고, 재 수술을 받아 4주가 흐른 지금은 거의 회복 단계에 있습니다. 치핵 수술을 받고 나서 정말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

                            ” 아프면 안된다. ”

                            ” 건강 관리를 잘해 병원을 가지 말자. ”

                              그리고 고맙다는 말도 못하고 뜨거운 여름에 고생하신 119 구조 대원에게 정말 감사한 말씀을 드립니다. 만약 우리나라에 119라는 시스템이 없었다면 저는 어떻게 됐을까요?

                                저는 이참에 느꼈습니다. 앞으론 건강 관리에 소홀하면 안된다는 것과 건강하게 아프지 말고 잘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함께 보면 좋은 글

                                직장인에게 꼭 필요한 효과적인 운동 3가지 방법

                                대상포진 초기 증상을 인식하지 못하면 생기는 문제점


                                치핵 수술 과정 및 회복 기간

                                치핵 수술의 과정

                                우선 진료를 받는다. 수술 날짜를 잡는다. 병원에 따라 국소 마취로 할 것인지, 전신 마취로 할 것인지 확인한다. 병원에 따라 수술 당일 퇴원하는 경우도 있고, 병실에 하루 이틀 후 퇴원하는 경우도 있다. 수술한 날은 되도록 안 먹는 것이 좋다. 다음 날 수술이 잘 됐는지 확인한다. 이상없으면 집에서 고통의 시간을 인내하며 지내야 한다.

                                  여기서 한 가지 수술하고 나서 다음 날부터 일을 하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내 경험으론 절대 있을 수 없는 것 같은데 어째서 그런 사람이 있는지 알 수 없다.

                                    치핵 수술 회복 기간 후기

                                    • 치핵 수술 후 낫는 과정에 대해 설명해 주겠다. 수술 한 날은 무통 주사를 맞고 있어 통증이 거의 없다.
                                    • 1주일 간 엄청난 통증이 있다. 특히 배변을 보고 난 후 팁으로 유튜브를 시청하면 좋다. 방법을 알려 준다.
                                    • 2주가 되는 날은 통증이 많이 사라진다. 걸어 다니면서 일상 생활을 할 수 있지만 쉽지는 않다. 의자에 않을 수 없다.
                                    • 3주차가 되서야 의자에 조금은 앉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때도 장기간 앉아 있는 것은 힘들었다.
                                    • 4주차에 나는 일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었다. 완케는 아니지만 조금씩 몸이 가벼워 졌다.
                                    • 5주차, 지금이 딱 그 시기다. 하지만 아직 완케는 아니다. 하지만 일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다.

                                    위의 내용은 사람마다 다를 수 있으니 참고만 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